'Daniel Powter'에 해당되는 글 1건

  1. 인생은 한방: 다니엘 파우터 (4) 2008.11.26

인생은 한방: 다니엘 파우터

Daniel Powter 의 세번째 앨범 <Under the Radar>
2008년 09월 (Warner Bros.)

  ‘빌보드 Hot 100’의 정상을 캐나다 남성 가수가 마지막으로 차지했던 때는(셀린 디온은 여성이니까) 1995년이다. 브라이언 아담스의 초메가 히트곡 (‘Have You Ever Really Loved a Woman?’), 그 영광이 재현되는데 꼬박 10년이 걸렸다. 2005년 혜성처럼 나타난 따끈한 캐나다산 싱어 송라이터 다니엘 파우터에 의해서다. 

  1971년생으로 늦은 나이에 인디 레이블을 통해 데뷔 앨범을 발표했고 성적마저 그다지 신통치 않았던 그는 우연히 캐나다산 TV시리즈 <Higher Ground(2000)>에 노래가 삽입되면서 비로소 메이져 레이블과 계약할 기회를 잡는다. 일이 안 풀릴 때는 그렇게 안 풀리더니만 막상 잘 풀리려고 하니 거짓말처럼 잘 풀리는 건 가늠할 수 없는 인생의 조화. 이때 딱 터진 곡이 그 유명한 글로벌 히트곡 ‘Bad Day(2005)’다. 초기 런칭은 유럽에서부터 시작되었는데, 이 노래를 자사 광고에 쓰고 싶어했던 코카콜라가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는 소문이 있다. 아일랜드와 이탈리아에서 차트 1위, 영국에서 차트 2위, 프랑스에서 차트 3위를 차지하면서, 열풍은 사르르 북미로 전이된다. 고국 캐나다에서 차트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이거니와, 다시 행운의 여신이 미소지으며 거짓말처럼 TV쇼 ‘아메리칸 아이돌’에 삽입곡으로 간택되어 드디어 미국인들에게도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된 것. 이후의 영광이란 널리 알려진 그대로다. 파죽지세로 치고 올라가 빌보드 정상을 밟았고, 2006년 캐나다 주노 어워드에서 ‘올해의 신인 아티스트’ 부문 수상, 브릿어워즈와 그래미어워즈에 노미네이션되는 영광을 안았다. 

  다니엘 파우터의 매력은 ‘Bad Day’에서 확인할 수 있듯 진성과 가성의 경계를 영리하게 넘나들면서 독특한 기억점을 남기는 가창에 있다. 누구든 한 번만 들어도 잊을 수가 없을 독특한 인상의 나열인데 이만큼 잘 살리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을지 능히 짐작이 가능하다. (물론 실제 라이브 실황을 접해보면 스튜디오 녹음판만큼 잘 살리지는 못하는 면이 없지 않다) 서정미에 있어서는 영국의 제임스 블런트 등 근래에 다시 힘을 받고 있는 포크-록 아티스트들과 비견될 법도 하지만 보다 파워가 넘치고 낙차도 큰 편이다. 근본적으로 그걸 가능하게 하는 비결은 롤러코스터처럼 화려한 놀림을 보이는 멜로디에 숨어있다. 언뜻 북미보다는 동양쪽에서 더 큰 반향을 일으킬 스타일이 아니겠나 싶은 생각 그대로 일본에서도 50만장 이상이 팔리며 누구도 예상치 못한 경이적 히트를 기록했다. 정리하자면 유럽, 북미, 그리고 아시아까지 캐나다의 무명가수의 매력에 흠뻑 빠져든 것이다. 이제 겨우 앨범 한 장을 성공시켰다. 정확히는 싱글 한 곡만을 성공시킨 셈이다. 그러니 여전히 배가 고플 그가 3년만에 발표되는 새 앨범에서 전작의 전략을 답습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첫째로 싱글 커트된 'Next Plane Home'을 포함하여 향후 커트가 예상되는 'Best of Me'와 'Whole World Around'등 담백한 멜로디감이 만만치 않은 흥겨운 피아노-팝이 즐비하다. 잔뜩 물이 오른 모양새로 'Bad Day' 못지 않게 사랑받을 가능성이 크다. 전작만큼의 탄력만 받는다면 능히 영광을 재현하고도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 런칭 전략은 이번에도 전작을 따라간다. 일단 유럽에서 반응을 보고 2009년 초에 북미시장으로 넘어갈 계획이다. 그의 경우에서 보듯 인생은 한방이다. 허나 그 한방이 아무에게나 주어지는 것은 아닐 테다. 때문에 이 앨범의 미래가 궁금하다. 이로써 당당히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하게 될지 아니면 아니면 또 한 명의 '원-히트-원더'로 사라지게 될지. (2008/11/26)

신고
|  1  |


티스토리 툴바